Saltern of Knowledge

홈페이지 제작을 무료로 해 주는 것은 언제까지 갈까요?

삽질 다시보기

지금도 여전히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한 때 홈페이지 제작을 무료로 해준다는 곳이 꽤 있었습니다. 인터넷에 무료 홈페이지 제작 이라는 광고를 쉽게 찾아볼 수 있었고, 심지어 길거리에는 현수막으로도 걸려있었고 (아직 제가 사는 동네에는 여전히 걸려있습니다만..) 지하철 내부에도 명함이나 스티커 식으로도 많이 붙었었죠.

국내의 인터넷 관련 산업은 홈페이지 제작으로부터 시작되었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물론 지금도 홈페이지 제작이라는 분야가 차지하는 비중은 결코 작지는 않을 겁니다. 하지만 어느 순간부터 홈페이지 제작이라는 분야에 돈이 돈다는 것을 캐치한 사람들이 홈페이지 제작 에이전시를 차리고 홈페이지 제작을 진행하면서부터 시장은 엄청난 경쟁 체재로 돌입했죠.

결국 홈페이지 제작 단가와 제작 퀄리티의 하락이라는 결과가 나타났으며, 제작 단가 하락을 위해서는 인건비 절감에 영향을 미치게 되었죠. 그리고 여기에는 IT 인력 육성이라는 정책이 맞물리면서 비전공자들이었지만 수박 겉핡기 식의 교육을 주입받은 후 필드에 뛰어들게 된 개발자, 디자이너 등이 인건비 절감의 핵심이 되기도 했습니다.

홍익인터넷

기억이나 하실런지..


하지만 속칭 1세대 에이전시들인 홍익 인터넷이나 클릭, 2세대 에이전시 중 하나였던 F.I.D 등이 문을 닫으면서 홈페이지 제작의 한계점이 수면 위로 드러났습니다. 그래서 많은 에이전시 업체들이 온라인 광고 대행 및 프로모션 등을 겸하는 온라인 마케팅 파트너 업체로 변화하거나, 디자인에 특화된 디자인하우스가 나타나기도 하며 웹에이전시들은 좀더 다양하게 변화되기 시작했죠.

그렇지만 새로운 업체들은 계속 홈페이지 제작 분야에 뛰어들었습니다. 그 속에서 무료 홈페이지 제작 업체들이 나타난 거죠. 그러면 무료 홈페이지는 어떻게 가능할 수 있는 걸까요?

해당 업체들의 모델을 살펴보니 제작은 무료이지만 유지보수, 관리, 호스팅 등에서 비용을 충당하는 구조더군요. 제작 자체는 어느정도 완성되어 있는 템플릿을 조금씩 수정해서 빠르게 완성하고, 그 이후의 요구 사항들에 대해서는 비용을 청구하는 모델이라는 거죠. 기본적으로 고객사가 어느정도의 관련 지식을 가지고 있지 못할 경우에는 한번 발을 담그면 발을 빼기가 어렵다는 맹점을 이용한 겁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메인을 결정하고, 도메인을 신청하고 세팅하고, 서버를 세팅하고, 서버를 돌리고, 서버가 있을 공간과 회선을 처리하고, html 이든 프로그램이든 간에 홈페이지를 만들고, 때에 따라서 내용을 수정하거나 추가하고..

이러한 일들에 대해 전담 직원을 둘 수 없는 소기업들이 고객사가 되고, 그 소기업들에게 나름의 서비스를 제공해 주는 것. 설사 회사 내에 인터넷을 어느정도 아는 직원이 있다고 해도 홈페이지 제작을 위한 소프트웨어 구입, 홈페이지에 사용할 이미지 구입, 관리에 들어갈 시간적 비용을 고려하면 홈페이지를 무료로 제작해 주는 업체가 유리할 수도 있을 겁니다.

하지만 홈페이지를 무료로 제작해 주는 업체의 직원들. 즉 디자이너, 개발자들은 자괴를 느끼는 경우가 많을 겁니다. 무료로 제작해 주는 홈페이지에 얼마나 많은 고민을 할 수 있을지.. 멋진 크리에이티브를 불어넣을 만큼 의욕을 가질 수 있을지.. 매번 같은 스타일의 템플릿에서 새로운 프로그래밍 테크닉을 활용해 볼 수 있을지.. 혹시 말만 IT 업체일 뿐 따져보면 인터넷 속에서 홈페이지를 찍어내는 또다른 공장은 아닐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특정공단에서는 미싱이 키보드 마우스로만 바뀐거라는 농담을 하더군요


그래서 일 겁니다. 홈페이지 제작 분야의 회사들은 직원들의 이직과 퇴사 주기가 지나치게 짧은 이유는요. 뭐.. 이 외에도 급여가 마음에 안든다거나, 급여가 연체된다거나, 복지 제도가 나쁘다거나 하는 이유들도 분명히 있겠지만요.

홈페이지 무료 제작 업체들도 나름의 고민이 있을 겁니다. 직원들의 이직과 퇴사 빈번한 만큼 고객사 관리라든가 업무 인수인계가 제대로 되지 못하는 것들, 홈페이지 제작은 무료이고 그 이후의 관리에서 비용을 뽑는 구조이기에 최대한 많은 고객사들을 확보해야 하는 것, 무료 홈페이지는 최소의 기간 내에 완성해야 하는 것, 그리고 언젠가는 다른 수익구조를 만들어야 살아남을 수 있다는 것 등등..

얼마 전부터는 블로그 스타일로 회사의 홈페이지를 운영하는 업체들도 많이 나타났습니다. 과연 발전형일까는 의문스럽네요. 블로그의 특성 상 지속적 업데이트를 위해서는 포스트를 써야 하는 직원이 있어야 할 것이고 그만큼의 업무 부담이 늘어나겠지만, 블로그에 대한 업무를 공식적 업무로 인정해 주는 회사의 마인드도 필요하니까요.

국내에서 인터넷이 보급되고 활성화되던 초창기에 이런 말이 있었습니다. 인터넷 공간은 오프라인과는 다르게 대기업이든 소기업이든 똑같은 조건으로 경쟁할 수 있는 평등한 사이버 공간이다.

이상하죠. 업무든 개인적 여가든 간에 인터넷에서 지내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어쩐지 평등한 사이버 공간이라는 말은 겉만 달콤한 당의정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드는군요.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