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ltern of Knowledge

한글과 컴퓨터의 참 친절한 이메일

약간은 짧은 글
최근 한글과 컴퓨터가 좋은 일나쁜 일로 이름을 날리고 있습니다. 좋은 소식은 2009년 매출액이 487억원으로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는 것이고, 나쁜 소식은 대표이사의 횡령, 배임 혐의입니다. 나쁜 소식의 엔딩이 어찌 될 지는 모르겠군요.

그런데 오늘 날라온 메일 한통을 열어보니 한글과 컴퓨터는 아직 멀었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한컴에서 보내온 메일

한컴에서 보내온 메일 1


위의 이미지는 지메일에서 이미지를 표시하지 않은 상태에서 본 메일입니다. 5개의 이미지로 구성되어 있으며, 하단의 3줄만 텍스트인 메일입니다. 아예 전체를 통 이미지로 보내지 않은 게 그나마 다행이라고 해야 할까요?

한컴에서 보내온 메일 2

한컴에서 보내온 메일 2


이미지 보기를 해서 전체 메일을 확인해 보았습니다. 휴면 계정 삭제라는 내용이고 한컴 홈페이지에 접속해서 로그인을 하면 삭제되지 않는다고 하는군요.

이 메일을 발송한 담당자가 누구인지는 모르겠지만, 기본적인 개념을 좀 잡으셔야 겠습니다.

2가지 관점에서 바라보죠.

1. 저 메일을 받은 사용자는 어떤 행동을 할까요?

일단 판단을 하겠죠. 한컴 계정을 삭제되게 그냥 둘까, 아니면 유지할까. 유지하려는 의지가 있는 사용자라면 한컴 사이트를 방문하게 되겠지요. 그런데 저 이메일에는 한컴 사이트로의 링크가 전혀 걸려있지 않습니다. 즉... 사용자는 브라우저를 실행시켜서, 주소창에 www.haansoft.com을 하나하나 타이핑해서 방문해야 합니다. 저 이메일을 담당한 직원이 링크 하나만 걸었으면, 그냥 클릭해서 방문할 수 있었을텐데 말이죠. (물론 홈페이지 방문을 바라지 않았다면.. 의도가 잘 먹혀들었겠어요.)

2. 저 메일을 발송한 담당자는 무엇을 기대하고 저 메일을 발송했을까요?

안타깝지만.. 메일 꼬라지로 봐서는 아무 기대도 없었을 거라고 생각되네요. 그냥 너 계정 삭제한다고 통보했으니 삭제해도 나중에 불만 가지지 마라. 이런 건가요? 계정 유지 로그인 기준 시간인 2월 9일이 12시간이 채 남지 않은 상황에서 발송을 한 것으로 봐서는 매우 강한 삭제 의지를 가지고 있어 보이네요.


이메일은 사용자하고 직접 연락할 수 있는 좋은 도구입니다. 남들은 돈을 주고 메일 주소를 사기도 하는 세상인데, 사용자한테 보내는 메일을 저 따위로 만들어서 보내는 한컴은 반성 좀 하셔야 할 겁니다. 지금 사상 최대 실적에 취해 있을 때가 아니랍니다.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