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ltern of Knowledge

웹2.0 서비스들은 모두 어디에 있나요? 본문

서비스 다시보기

웹2.0 서비스들은 모두 어디에 있나요?

everyfishing 2007. 9. 4. 17:33

웹2.0을 표방하는 서비스들. 2007년 초만해도 꽤 많은 서비스들이 있었고, 지금도 여전히 있습니다. 그런데 이상하지요. 그 많던 서비스들은 지금 모두 어디 있나요? 네. 잘 있어요.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누구와 함께 있는지가 궁금하네요.

작년부터 웹 2.0이라는 키워드로 뉴스 클리핑 서비스를 받고 있는데, 최근 들어 클리핑되는 뉴스의 수가 현저하게 줄었습니다. 그나마 클리핑 되는 뉴스도 무의미하게 붙은 웹 2.0이 들어간 뉴스가 대부분이더군요. 리얼 웹 2.0 이라고 생각하는 서비스들은 모두 어디에 있나요?

서비스는 웹2.0을 표방하든, 표방하지 않든 간에 '서비스'입니다. 웹 2.0은 수식어에 가깝죠. 꾸밈을 제외한 날 것 그대로 보면 서비스라는 게 핵심이 아닐까요? 그리고 서비스는 고객들과 함께 있어야 하지요. 이용자들이 이용하는 서비스여야 합니다.

Koreacrunch.com web2.0 logo type

대표적인 한국의 Web2.0 서비스 - http://KoreaCrunch.com

2007년 상반기 까지만 해도 올블로그에서 그렇게 회자되던 웹 2.0 스타트업 서비스들은 왜 움직이지 않는지 궁금하네요. 마케팅도 좋고, 베타도 좋습니다. 하지만 모습을 드러내지 않거나 베타 오픈 이후로 움직임이 없다면, 생명력을 떠나서 과연 정식 서비스를 할 의지가 있는 서비스인지 조차도 의심할 수 밖에 없지요.

웹 2.0이라고 하면서 정작 이용자들에게는 하나도 와닿지 않는 모호한 가치라는 것만 중요시 하는 모습에는 신물이 나는군요. 베타라는 가면은 벗으세요. 화려한 언어유희는 그만두세요. 주변 사람 열사람을 데려다 놓고 물어봐도 웹 2.0의 가치와 웹 2.0 서비스들에 대해서는 아는 사람이 없더라는 거예요.

초반에 관심을 끌려고 하는 마케팅으로 끝내지 말고, 계속해서 마케팅을 하세요. 베타 서비스로 끝내지 말고 계속해서 업그레이드해서 정식 서비스로 올라오세요. 블로고스피어를 마케팅의 창구로만 보지 말고, 성능 개선을 위한 피드백의 창구로 활용하세요. 반짝이 아니라 정착이 목표라는 것을 잊지 마세요.

그리고 웹 2.0의 수익모델이 인수합병만이 아니라는 것을 증명해 주세요.

새로운 스타트업들의 도전을 위해, 그리고 여러분들이 외친 웹 2.0이라는 단어가 마케팅 용어로 끝나지 않으려면 말이죠.

5 Comments
  • 프로필사진 두리뭉 2007.09.05 09:03 저 중 몇 개는 어딨는지 알겠는데요.
    확실히 서비스가 많이 줄긴 했군요.
  • 프로필사진 everyfishing 2007.09.06 10:53 신고 서비스를 접기도 하고, 유명무실해 지기도 하고, 새로 생기기도 하죠. 전반적인 흐름을 이해 못하는 건 아닌데 여전히 '그들만의 리그'에 가깝다는 게 아쉽습니다.
  • 프로필사진 하늘이 2007.09.05 10:29 하핫 그래도 남아있는 서비스들은 더 많이 성장해 나가고 있잖아요. 올블로그도 아직까지 꾸준히 성장하고 있고,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온 블로그코리아라던가...이제는 국내 어엿한 탑 20 사이트인 판도라 TV...

    그래도 없어진 서비스도 많지만, 대신 참신한 새로운 서비스들도 많이 생겼죠. ^^

    간단한 예로 me2day나, playtalk 같은 마이크로블로그 서비스들.
    한국분들이 만든 외국 서비스 중 하나인 creamaid.com 이라던가.
    개인화 서비스 중 하나인 위자드웍스, 고슴도치 플러스의 펌핏, 아이디테일.
    그 외에 오픈마루의 여러 서비스들까지도.
  • 프로필사진 everyfishing 2007.09.06 11:00 신고 사실 이 글의 원래 의도는 돌고 있는 서비스(올블로그나 미투데이 등...)보다는 반짝하면서 대단한 가치를 줄 수 있는 서비스로 등장했지만 정작 사용자들에게는 효용성이 없는 가치를 주는 허명뿐인 서비스들에 대한 단상이었습니다. 이미 올블을 운영하고 있으시니 저희보다 더 잘 아시겠지만 참신하고 새로운 서비스라고 해서 모두 웹2.0인 것도 아니고 주목을 받아야할 특별한 이유가 있는 것도 아니죠. 서비스는 서비스로서 존재하고 생명을 이어나가야 하지 않을까요? 지금 그나마 돌고 있는 서비스들은 모두 참신하고 새로운 서비스가 아니라 사용자들에 소통하고 배려하는 서비스들이라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한발 앞서 나가는 서비스라서 사용자들에게 호응받지 못한다는 건 변명이고 고집이라고 봅니다.
  • 프로필사진 2007.09.10 14:05 트랙백 잘 받았습니다. 이 포스트 정말 공감이 가네요.
    예전에 닷컴 기업들도 무수한 사이트를 만들고 사라졌지만(그리고 회원정보를 팔아먹었지만) 웹2.0을 표방하는 기업들은 회원들의 소중한 사진이나 글, 동영상 같은 자료들을 공유하는 서비스가 많기 때문에 특히 사이트 개시와 운영에 책임감을 가져야 할 것 같습니다.
댓글쓰기 폼